나눔의 집의 도움으로 취직하여 후원자가 된 음씨 이야기

어느 날 나눔의 집 박성원 목사에게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빙햄턴 대학에서 공부를 마친 30대 청년 음씨였다. 음씨는 직장을 구하기 위해서 무작정 뉴욕에 왔는데 당장 머물 곳이 없어서 여기저기 도움을 요청했으나 거절을 당한 상태였다. 급하게 인터넷으로 도움을 받을 만한 곳을 찾다가 우연히 나눔의 집을 알게 되어서 전화를 걸었다는 것이다.

청년을 만나러 갔을 때 여기저기를 얼마나 돌아다녔던지 무거운 이민 가방의 바퀴가 모두 빠져있는 상태였다. 청년을 데려다가 우선 따뜻한 밥을 먹이고, 나눔의 집으로 데리고 와서 잠자리를 마련해 주었다. 음씨는 너무나 고마워하며 그렇게 몇 주를 나눔의 집에 머물렀다. 그곳에 있으면서 계속 새로운 직장을 알아보았지만 쉽게 구해지지가 않았다. 그러던 중에, 다른 사람이 연봉이 적다며 거절한 직장을 본인이 도전해보겠다며 이력서를 제출하였다. 음씨는 재능도 많고 똑똑한 청년이었는데 무척 겸손하였다. 그 회사에 이력서를 내고 원하는 연봉을 말하라는 질문에도 욕심을 부리지 않고 이야기했던 그는 생각보다 더 좋은 조건으로 회사에 취직이 되었다.

대학을 다녔던 시절, 늘 기도하며 말씀대로 살려고 애썼던 그였기에 주님께서 귀한 기회를 주신 것이다. 그는 낯선 뉴욕에 와서 어려움에 처했을 때 귀한 도움을 주신 나눔의 집을 절대로 잊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누군가를 돕는다는 것이 쉬운 것 같지만, 막상 도움을 청해보니 그렇지 않다는 것을 경험했기 때문이다.

음 씨는 현재 새로운 일터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으며 나눔의 집에 전화를 걸어 직장생활을 잘 하고 있다는 감사의 안부인사도 전했다. 또한 나눔의 집에 머물 때 이야기했던대로 정성껏 후원금을 보내기도 하였다. 그는 이야기한다. “누군가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노숙인들에게 거처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이 재활에 성공하여 자립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돕는 나눔의 집이 얼마나 소중한 곳인지 알기에 앞으로도 힘이 닿는대로 돕고 싶습니다.” 라고 말이다.

Add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